책꾸러미[소설] 2016.01.03 17:47
벨라 도나 두 번째 이야기 - 10점
루스 사임스 글, 심은경 옮김, 강윤정 그림/가람어린이

  벨라 도나는 고아원에서 자라난 소녀로 황당하게도 마녀가 되는 것이 평소의 꿈이었다.    그런데, 정말 생각지도 않게 행운이 다가와 릴리스 아줌마에게 입양이 되어 가게 되는데, 그녀가 사는 곳인 카본 가는 대마녀가 사는 마녀 마을이다.    와우, 벨라는 소원대로 마녀들의 집단 속에 들어가게 된 것이고, 그러하므로 수습 마녀가 되어 본격 마녀 공부에 돌입하게 된 것이다.    꿈은 정말 이루어지는 것인가 보다.    황당하다고 생각한 그 마녀가 되고싶다던 꿈이 이루어지다니 말이다.    주문을 외우고, 마법을 부리고.... 행복한 벨라 도나.


  하지만 벨라는 늘 불안하다.    릴리스 아줌마를 실망시키는 일은 너무나 두려운 것이다.    릴리스 아줌마에게 자랑스러운 딸이 되고싶은 벨라 도나는 마법대회에 나가게 되는데, 사실 아직 마법을 배우기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실력이 우수하다고 할 수도 없고, 아는 주문이 그다지 많지도 않다.    그러나 일등을 하여 자랑스러운 딸이 될 것이다.


  벨라는 학교에서 수학 시간이 가장 곤혹스러운 것 같다.    시험을 망치는 바람에 재시험에 임하게 되는데, 새로운 선생님이 오게 되었다.    로언 선생님은 수학도 잘 이해할 수 있게 가르치고, 여러모로 맘에 쏙 드는 선생님이었다.    함께 샘의 동물 보호소에도 가고, 반 친구의 레스토랑에도 가는 현장 수업은 즐겁기만 하다.


  가장 친한 친구 안젤라는 벨라 도나가 사는 곳에 가고싶어 한다.    사실, 벨라는 안젤라의 집에 여러번 다녀왔지만 안젤라는 벨라의 집에 가본 적이 없는 것이다.    벨라 입장에서는 마녀들이 사는 카본 가에 일반인을 부른다는 것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 그러했지만 결국 대마녀의 허락을 받아 안젤라를 집으로 초대하게 되고....


  벨라는 마법대회에서의 시험들을 차분히 진행해나가고 사촌의 도움은 무엇보다 크다고 할 수 있다.    사실 마법대회에 참여할 것을 이끈 것도 사촌 언니이지 않았던가.    아, 드디어 결승전의 시간.    올라선 세 명의 수습 마녀들의 실력이 대단들 하다.   아, 이를 어쩌나...벨라 도나.


  어느 날 로언 선생님이 학교에서 돌아오는 길의 벨라에게 집까지 차를 태워주겠다고 한다.    벨라 입장에서는 일반인을 데려갈 수 없어 거절을 하고싶지만 할 말이 있다며 자꾸만 차에 오르라고 말하는 로언 선생님, 끝까지 거절을 하는 벨라에게 화가 난 것일까.    그 인자해 보이던 인상이 완전히 달라져 버렸다.    어, 로언 선생님이 왜 이러지....


  세상엔 마녀가 있다, 없다.....마녀가 있다는 것을 조금이라도 눈치채기 위해서는 그들이 즐겨 검은색 옷을 입는다는 것을 눈여겨 보면 된다.    벨라 도나 역시 검정색 옷만을 입고 다니지 않던가.    그녀는 마녀였고 말이다.    세상에 마녀가 있다면 정말 신나는 일이 될 것 같다.    어쩜 정말 마녀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아이들에게 이런 즐거운 상상의 나래를 활짝히 펼쳐낼 수 있게 해주는 이야기이다.   책 속에 그려진 그림 역시 너무나 이뻐서 책을 읽는 내내 지루함이 없었다.    아이들의 눈도 즐겁게 해줄 수 있는 이쁜 그림이었던 것이다.    물론 내용 역시나 흥미로워서 벨라가 수습 마녀 딱지를 마녀 대회를 통해 떼게 되는 것인지 혹은 카본 가에 침략하려는 나쁜 마녀를 벨라가 어떤 활약을 펼쳐낼 수 있게 되는지를 확인하는 시간들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갈 정도로 즐거운 책읽기가 되는 시간으로 아이들에게 벨라 도나를 기억할 수 있게 해주는 순간이 된다.


 

'책꾸러미[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벨라 도나의 두 번째 이야기  (0) 2016.01.03
조선의 명탐정 정약용1,2  (0) 2015.12.30
사계 후유코  (0) 2015.12.30
벨과 세바스찬  (0) 2015.12.30
램프의 요정 리틀 지니5  (0) 2015.12.30
꽃그림자 놀이  (0) 2015.12.30
posted by 푸른옹이